설국열차 현장 속으로
동영상 보기
이전
집의 시간들
2018.10.23
해피 댄싱
2018.10.23
캡틴 스터비
2018.10.23
호두까기 인형
2018.10.23
바울
2018.10.23
다음
이전
다음


(총 14명 참여)
penny2002
런닝 타임이 약간 늘어지는거 빼곤 많은 걸 생각하게 만드는 작품이었다.     
2017-02-13 21:54
joe1017
철저한 계급사회,현실의 축소판. 적절한 긴장과 공포가 사회를 지탱해주는 균형이라니...
기차안의 세상이 너무나도 현재 우리 모습과 닮아있는것 같다.     
2015-01-16 19:39
loop1434
기대가 컸던 만큼 아쉬움도 많다.     
2013-09-11 16:48
codger
지루했다     
2013-08-25 22:44
ldk209
영화 보고 남는 강력한 이미지... 틸다 스윈튼의 틀니, 무시무시한 새해 카운트다운, 1인칭 시점의 야간투시경 시점, 양갱의 비밀, 그리고 북극곰.     
2013-08-01 20:10
ldk209
캐스팅과 배우들의 연기는 정말 최고네요... 많은 배우들의 이름을 미리 들었기 때문에 대충 알고는 있었지만, 특히 유치원 칸에서 교사 역할을 맡은 알리슨 필은 너무 잘 어울립니다... 출연하는지 몰랐기 때문에 더 깜놀하고 반갑더군요..     
2013-08-01 19:53
ldk209
문제는 송강호 캐릭터인데... 보안 시스템을 만든 사람의 역할이라고 보기엔 역할이 애매합니다. 그저 앞칸의 문을 여는 것 뿐인데, 이것마저도 대체로 쉽고 무난합니다... 오히려 보안전문가가 아니라 무슨 철학가, 개척가의 역할을 하게 되는데, 좀 쌩뚱맞네요...     
2013-08-01 19:51
ldk209
호불호가 확실히 갈릴 영화라는 건 미리 알고 있었지만, 다른 걸 떠나 처음부터 끝까지 재미와 흥미진진함을 놓치지 않네요.. 물론 처음 꼬리칸을 탈출 이후 점점 앞칸으로 갈수록 서스펜스가 줄어들긴 하지만요...
시스템을 위해 소수의 희생을 불가피한가에 대한 이야기라고 생각했는데, 마지막 순간 이 모든 걸 넘어서 버리는군요... 요즘 한국 영화들이 일종의 한계를 자꾸 넘어서려는 시도는 좋다고 봅니다..     
2013-08-01 19:50
iamjo
봉감독 이름 만으로도 기대     
2009-11-27 01:05
ehgmlrj
새로 준비하는 영화인가봐요..!!     
2009-11-16 16:22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