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컷열전] <강철비> 양우석 감독 - 표정은 담담하게, 눈빛은 뜨겁게
2018년 1월 19일 금요일 | 박꽃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꽃 기자]

처음 만난 양우석 감독. 커다란 덩치를 보고 살짝 위압감을 느꼈다.

그러나 촬영에 돌입해 이런저런 자세를 요구하며 느낀 건,

배려가 깊고 말투가 부드러운 섬세한 사람이었다는 점이다.

쉽지 않은 여건에서도 촬영에 잘 임해준 그에게 고마움을 전한다.


글, 사진_박광희 실장(Ultra studio)

2018년 1월 19일 금요일 | 글_박꽃 기자(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총 0명 참여)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