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슬림 남성과 미국인 여성의 연애, 편견은 잠시 접어 두길 (오락성 6 작품성 6)
빅 식 | 2018년 7월 11일 수요일 | 박꽃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꽃 기자]
감독: 마이클 쇼월터
배우: 쿠마일 난지아니, 조 카잔
장르: 로맨스, 멜로
등급: 15세 관람가
시간: 120분
개봉: 7월 18일

시놉시스
파키스탄 출신 미국 이민자 2세인 ‘쿠마일’(쿠마일 난지아니)은 그다지 유명하지 않은 스탠드업 코미디언이다. 심리 치료사가 되려는 미국 여자 ‘에밀리’(조 카잔)와 우연히 사랑에 빠지지만, 정략결혼을 강요하는 가족에게 차마 사실을 털어놓지 못해 결국 헤어지고 만다. 하지만 ‘에밀리’가 희귀병으로 혼수상태에 빠졌다는 소식을 듣게 되면서 그의 곁에 머물기 시작하고, ‘에밀리’의 부모(레이 로마노, 홀리 헌터)와도 가까워진다.

간단평
무슬림에 대한 전 세계적 관심이 뜨거운 지금, 파키스탄 출신 미국 이민자 2세를 남주인공으로 한 로맨스 <빅 식>은 꽤 시의적절한 메시지를 던지는 작품이다. 태생부터 미국인인 여주인공과 사랑에 빠지진 그는 이내 현실적인 갈등에 부딪힌다. 무슬림 하면 테러부터 떠올리는 미국 사회의 편견보다 더욱 강력히 그를 옥죄는 건 오히려, 미국에 정착했음에도 하루 5번 기도와 정략결혼 등 파키스탄의 관습을 고수하는 그의 가족이다. 영화는 수 천 년 동안 이어져 온 전통이라는 규율 안에서 변화를 모색하는 무슬림 이민자 2세의 쉽지 않은 입장을 현실적으로 그려낸다. 그가 혼수상태에 빠진 여주인공을 돌보기 위해 달려온 백인 부모와 관계를 맺기 시작하면서, 영화는 본격적으로 인종, 문화, 나이 차이의 벽을 허물어가는 과정을 그린다. 그때부터는 엄마 ‘베스’역을 소화한 홀리 헌터의 힘 있는 연기가 관객을 휘어잡는다. 다만 두 로맨스 주인공의 케미스트리는 평이한 수준이다. ‘쿠마일 난지아니’와 그의 아내 에밀리 V.고든의 연애담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제70회 로카르노국제영화제에서 관객상을 수상했다.


2018년 7월 11일 수요일 | 글_박꽃 기자(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무슬림에 대한 전 세계적 관심이 뜨거운 시점에서 시의적절한 메시지 던지는 작품
-미국 백인 여성이 무슬림 남성과 연애를? 언뜻 낯설다는 느낌부터 받았다면 그 선입견 없애줄 듯
-말랑한 로맨스가 주를 이룰 줄 알았는데… 일찍 혼수상태 빠져버리는 여주인공, 기대와 다를지도
-<미드나잇 선>(2017) 패트릭 슈왈제네거같은 사심 충족 남주인공 기대한다면, 역할의 기능 자체가 다른 작품
(총 0명 참여)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