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피가 섞여야만 가족은 아니기에… (오락성 6 작품성 7)
당신의 부탁 | 2018년 4월 12일 목요일 | 박꽃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꽃 기자
감독: 이동은
배우: 임수정, 윤찬영
장르: 드라마
등급: 15세 관람가
시간: 108분
개봉: 4월 19일

시놉시스
사고로 남편을 잃고 혼자된 32살 ‘효진’(임수정)은 남편의 16살 아들 ‘종욱’(윤찬영)과 함께 사는 예상치 못한 상황에 맞닥뜨린다. 친구 ‘미란’(이상희)과 운영하던 학원을 정리한 ‘효진’은 갑자기 닥친 여러 변화에 적응해야 하는 게 쉽지 않다. 그런 ‘효진’을 엄마로 받아들일 생각 없는 ‘종욱’은 친구(서신애)와 함께 진짜 엄마를 찾으러 돌아다닌다.

간단평
한 인간에게 자신을 낳아준 엄마만큼 특별한 존재가 있을까 싶지만, 따져보면 피 섞인 모자(모녀) 관계가 인간에게 꼭 행복한 기억만 남기는 것도 아니다. <당신의 부탁>은 엄마와 자식의 관계란 무엇인지, 골똘히 생각하게 만드는 작품이다. 이제 갓 30대 초반일 뿐인 여성이 구태여 죽은 남편의 아들과 함께 살 이유가 뭐냐고 따져 묻는다면 할 말은 없겠지만, 영화는 스크린 앞에 앉은 관객을 의외로 충분히 설득시킨다. 이동은 감독은 피 섞인 가족이 서로를 끝까지 책임지는 것도 아니며,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남남도 때로는 서로를 붙잡아준다는 사실을 요란스럽지 않게 보여준다. 이야기 흐름상 ‘효진’과 ‘종욱’의 감정적 충돌은 피하기 어려운데, 고요하고 차분하게 연기하는 임수정과 윤찬영의 호흡이 좋아 뻔한 갈등처럼 보이지 않는 것도 장점이다. 무엇보다 일상적이면서도 마음에 들어박히는 대사 한마디 한마디가 귀하게 느껴진다. <환절기>(2018)로 성 소수자를 아들로 둔 중년 여성의 심경을 절절히 보여준 이동은 감독의 연이은 신작이다. 이 감독이 직접 쓴 시나리오로 2013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된 ‘당부’라는 제목의 글을 영화화했다.

2018년 4월 12일 목요일 | 글_박꽃 기자(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엄마와 함께 볼만한 영화 찾는 당신에게 꽤 괜찮을 선택
-임수정 좋아한다면, 그의 내실 있는 필모그래피로 자리 잡을 작품
-드라마 <마마>의 어린 윤찬영 기억한다면, 훈훈한 성장 지켜보는 기쁨 있을 듯
-전반적으로 잔잔한 영화 톤, 피곤을 날려버릴 스펙터클 찾는다면 부적절
-피 한 방울 안 섞인 사이가 가족? 머리론 알아도 가슴으로 받아들이기 어렵다면
-무릇 가족 드라마는 예상을 빗나가지 않는 적당한 신파와 감동이 미덕이라면
(총 0명 참여)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