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뚱하고 느긋한 유머, 새로운 케이퍼 무비 (오락성 7 작품성 7)
로건 럭키 | 2018년 3월 9일 금요일 | 박꽃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꽃 기자]
감독: 스티븐 소더버그
배우: 채닝 테이텀, 다니엘 크레이그, 아담 드라이버, 라일리 키오, 힐러리 스웽크
장르: 코미디, 액션, 범죄, 드라마
등급: 12세 관람가
시간: 119분
개봉: 3월 14일

시놉시스
다리 장애로 직장에서 쫓겨난 형 ‘지미 로건’(채닝 테이텀)과 한쪽 손을 잃은 바텐더 남동생 ‘클라이드 로건’(아담 드라이버) 형제는 레이싱 경기장의 지하 금고를 털 엉뚱한 계획을 세운다. 수감 중인 폭파 전문가 ‘조 뱅’(다니엘 크레이그)을 탈옥시키는 황당한 작전도 짠다. 베스트 드라이버 여동생 ‘멜리’(라일리 키오)의 도움으로 세계 최대 레이싱 대회가 벌어지는 경기장에 잠입하지만, 어딘지 어설프고 모자라 보이는 형제와 일당들… 무사히(?) 금고를 털 수 있을까?

간단평
레이싱 경기장의 금고를 턴다는 이 형제, 덩치만 컸지 이렇다 할 포스가 없다. 작전은 엉성하고 행동은 어딘지 굼뜨다. 형 ‘지미’는 다리를 절고, 동생 ‘클라이드’는 한쪽 손이 없다. 쫀득쫀득한 긴박감과 쾌감이 미덕인 케이퍼 무비의 주인공으로는 그다지 어울리지 않는 듯한 어설픈 형제를 주인공으로 앞세운 과감한 시도, 바로 스티븐 소더버그 감독의 <로건 럭키>다. 가장 대중적이면서도 세련된 케이퍼 무비의 본보기로 손꼽히는 <오션스 일레븐>(2001) 시리즈를 선보인 그는 같은 장르에서 완전히 색다른 감흥을 끌어낸다. 피식 웃지 않고는 못 배기는 느긋한 케미를 빚어내는 형제와 주변인물, 흔한 총격신이나 액션신 하나 없이도 완성되는 허술한 듯 완벽한 금고털이까지, 독특하면서도 완숙한 웃음이 관전 포인트다. 장애와 실업, 조직과 사실 은폐, 자본과 스폰서 등 미국 사회의 상징도 작품 전반에 쏙쏙 박혀있다. 형 ‘지미’와 어린 딸의 드라마는 기분 좋은 덤이다. <패터슨>(2016)<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2017)의 아담 드라이버가 남동생 ‘클라이드’로, <아메리칸 허니: 방황하는 별의 노래>(2016)의 라일리 키오가 여동생 ‘멜리’역으로 출연한다.

2018년 3월 9일 금요일 | 글_박꽃 기자(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전형적이지 않으면서도 독특하고 완숙한 유머 탑재한 케이퍼 무비, 딱 끌리는 분
-채닝 테이텀, 다니엘 크레이그, 아담 드라이버… 건장한 사내들의 반전 매력
-귀 아픈 액션신, 정신없는 총격신 대신 기분 좋아지는 드라마 겸비한 금고털이물
-쫀득쫀득한 긴박감, 세련된 등장인물, 경쾌한 도둑질! 이런 미덕 기대한다면
-웃기긴 한데 빵빵 터지진 않아… 슬랩스틱처럼 의도 명확하고 쉬운 유머가 좋다면
-케이퍼 무비, 레이싱 대회, 홍보 문구가 연상시키는 속도감과 짜릿함과는 거리 먼 편
(총 0명 참여)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