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자마자 한마디! 무엇보다 압권은 봉준호 감독 <인류멸망보고서>
2012년 4월 3일 화요일 | 정시우 기자 이메일

인류 멸망의 징후를 3가지 이야기로 구성한 옴니버스 영화 <인류멸망보고서>가 지난 2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언론시사회를 열었다. 6년 전 기획에 들어갔으나 제작상의 문제로 뒤늦게 개봉하게 된 영화는 평소 친분이 두터운 김지운, 임필성 두 감독이 의기투합해 완성했다. 김지운 감독은 절에서 일하는 로봇이 해탈의 경지에 이르는 이야기인 <천상의 피조물>을, 임필성 감독은 좀비가 된 순수한 청년의 이야기인 <멋진 신세계>와 다시 태어날 인류에게 보내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코믹극 <해피 버스데이>를 연출했다. 소재도 소재지만, 배우들의 과거 모습을 만날 수 있다는 점에서 흥미로운 영화였다. 류승범, 김강우, 김규리, 고준희의 풋풋한 6년 전 모습은 물론 이제는 충무로가 사랑하는 배우가 된 윤제문, 김무열, 마동석의 얼굴도 볼 수 있다.(배두나, 송새벽, 진지희가 출연하는 <해피버스 데이>는 작년에 촬영된 관계로 시간의 간극이 넓지 않다.) <인류멸망보고서>의 개봉은 오는 4월 11일이다.

● 한마디

한국영화산업에서 보기드믄 SF 영화의 개봉을 환영한다. 하지만 이 영화가 척박한 한국 SF 장르의 거름이 될 수 있는가에 대해서는 회의적이다. 먼저 김지운 감독은 존재론적인 주제를 지나치게 사적인 방법으로 공적인 영역에 풀어낸 느낌이다. 좋게 말하면 묵직하지만, 나쁘게 말하면 흥행에는 쥐약이다. 의외의 재치로 배꼽을 뽑아내는 건 임필성 감독이다. <남극일기> <헨젤과 그레텔>에서와는 사뭇 다른 B급 유머를 ‘안드로메다’급으로 구사한다. 단, B급스러운 재치는 있되 이야기상의 독창성이 떨어진다는 점이 아쉽다. 이 영화에서 가장 빛나는 건, 봉준호 감독이다. 이건 칭찬이기도 하고 비판이기도 하다.
(무비스트 정시우 기자)

한국영화에서 시도된 적 없는 장르영화에 대한 기대와 걱정이 공존했던 <인류멸망보고서>는 만족감보다는 아쉬움이 큰 영화다. 6년 전 한국영화에서 최초로 시도된 좀비물 <멋진 신세계>는 장르적인 컨벤션 속에 한국 사회의 다양한 모습들을 녹아내려는 시도가 조금은 과한 듯 느껴진다. 로봇 SF <천상의 피조물>은 김지운 감독다운 비주얼과 세련된 연출 스타일이 인상적이지만 지나치게 현학적인 대사들이 넘쳐나는 감이 없지 않다. 멸망 이후의 새로운 시작을 그린 <해피 버스데이>는 황당무계한 설정에 발목이 묶여 하고자 하는 이야기가 잘 와 닿지 않는다. 6년 전 류승범과 고준희의 풋풋한(?) 모습을 비롯해 다채로운 배우들을 만날 수 있다는 점이 그나마 작은 볼거리. 특히 봉준호 감독의 연기가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경제투데이 장병호 기자)

2012년 4월 3일 화요일 | 글_정시우 기자(무비스트)     

(총 4명 참여)
ksgreenhead
과연 어떨지 아주 궁금해지는 영화입니다. 그러기 위해선 일단 봐야겠지요?   
2012-04-07 10:25
c0339
와~ 기사를 통해서 몰랐던 사실을 알게 되어 너무 좋네요.. ㅎ 막연하게 두 분 감독님이 의기투합해서 만든 영화라는건 알고 있었지만 6년여의 시간차를 두고 각 에피소드가 촬영되었다니.. 영화에 대한 호기심이 더 생기는데요?? ^^ 빨리 극장에서 만나 볼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   
2012-04-04 00:23
lim5196
sf라 해서 궁금했는데 기대치가 뚝뚝 떨어지네요   
2012-04-03 18:18
hidol
평가가 약간은 극과극, 아마 사람마다 호불호가 좀 갈릴듯한 영화인데
그래서 더 흥미가 갑니다^^ 영화를 보고나서 후기들이 기대되는 영화네요~   
2012-04-03 17:15
1

 

1 | 2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