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셀러> 개봉 2주차에 박스오피스 1위로 올라서
2010년 4월 26일 월요일 | 정시우 기자 이메일

엄정화의 <베스트셀러>가 소설로 치자면 스테디셀러에 견줄만한 기록을 냈다. 2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베스트셀러>는 23~25일 동안 전국 336개관에서 21만 3,444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타이탄>을 끌어내리고 개봉 2주차에 1위로 올라섰다. <타이탄>보다 90개 적은 스크린에서 일궈낸 성적으로 한국 영화가 박스오피스 정상에 오른 건, 지난 2월 <의형제> 이후 8주 만이다. 개봉 첫 주 주말보다 관객 수가 약 1만 명 증가한 것도 눈여겨 볼 대목이다.

한편 3주 연속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키던 <타이탄>은 15만 1,107명 관객 동원에 그치며 2위로 내려앉았다. 미국 박스오피스에서 2주 천하에 그친 것에 비하면 그래도 선전한 셈이다. 현재 누적 관객수는 256만 1,395명으로 이제 <타이탄>의 목표는 300만 관객 돌파가 아닐까 싶다. <타이탄>에 이어 박진희 김해숙 주연의 신작영화 <친정엄마>가 3위에 자리했다. 동명의 연극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암에 걸린 딸이 엄마를 찾아가 보내는 2박 3일간의 여정을 그리고 있다. 뻔한 신파극이라는 한계에도 불구하고, ‘모성’이라는 막강한 공감대를 무기로 10만 7,915명의 관객을 불러 모았다.

미국에서 첫 주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킥 애스:영웅의 탄생>은 8만 7,238명으로 4위에 만족해야 했다. 시사회 이후 언론의 호평이 줄을 이었지만, 유명배우가 출연하지 않는다는 점과 어린이 영화일 것이라는 인식이 국내 흥행에 걸림돌로 작용했다. 5위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아바타>를 누르고 최우수 작품상, 감독상 등 6개 부문을 석권해 화제를 모은 <허트 로커>다. 미국에서도 1,640만 달러의 수입을 거두는데 그치며 흥행에서는 재미를 보지 못했는데, 국내에서도 사정은 별반 다르지 않았다. 주말관객 8만 5,256명으로 흥행과 작품성은 별개임을 증명했다.

한편 유오성ㆍ김동욱 주연의 <반가운 살인자>는 7만 9,002명을 모으며 6위를 기록했고, 산드라 블럭의 <블라인드 사이드>는 7만 2,452명으로 전주보다 세 계단 하락한 7위에 자리했다. 그 뒤를 <일라이>와 <G-포스: 기니피그 특공대>가 이은 가운데, 나문의 김수미 등 중년 연기자들의 호흡이 돋보인 <육혈포 강도단>이 박스오피스 10위를 차지했다

● 한마디
오늘, 박스오피스 순위를 확인한 엄정화가 부릅니다. “D-I-S-C-O 미친 듯이 춤추고 네 멋대로 Do the disco D-I-S-C-O 모두 같이 뛰놀고~” ♪♬


2010년 4월 26일 월요일 | 글_정시우 기자(무비스트)    

(총 26명 참여)
mckkw
대박   
2010-05-05 15:09
kkmkyr
잼날거 같아요   
2010-05-05 15:02
tladms3
대단합니다~!   
2010-05-02 22:22
cvb7777
2주째까지 1위였다니 엄정화 파워 강하네요   
2010-05-02 18:20
again0224
잘봤습니다   
2010-04-29 12:43
kwyok11
 <킥 애스:영웅의 탄생>은 8만 7,238명으로 4위   
2010-04-28 08:46
ehgmlrj
대단하네요..!! ㅎ   
2010-04-27 22:28
somajin
출석체크~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0-04-27 18:19
1 | 2 | 3 | 4

 

1 | 2 | 3 | 4 | 5